로고

경기도, 응급의료협력체계 강화 합동회의 열고 비상진료체계 점검

○ 오병권 행정1부지사 11일 응급의료협력체계 강화를 위한 합동회의 개최
- 27개 중증응급질환 진료제한 대비 수용대책 마련 당부
- 대형병원 수준의 전문성을 갖춘 2차 병원, 전문병원과의 협력도 추진키로

박승규 | 기사입력 2024/04/11 [21:27]

경기도, 응급의료협력체계 강화 합동회의 열고 비상진료체계 점검

○ 오병권 행정1부지사 11일 응급의료협력체계 강화를 위한 합동회의 개최
- 27개 중증응급질환 진료제한 대비 수용대책 마련 당부
- 대형병원 수준의 전문성을 갖춘 2차 병원, 전문병원과의 협력도 추진키로

박승규 | 입력 : 2024/04/11 [21:27]

▲ 응급의료협력체계+강화+영상회의  © K-시니어라이프


[K-시니어라이프=박승규 기자] 경기도는 11일 오병권 경기도 행정1부지사 주재로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와 시·군 보건소장, 응급의료기관 센터장, 전문병원장 등이 함께한 가운데 응급의료협력체계 강화 합동회의를 영상으로 열고 의사 집단행동에 따른 비상진료체계 대응 상황을 재점검했다.

 

오병권 부지사는 “6일 기준 권역응급의료센터 환자 수가 약 42.1%, 지역응급의료센터 환자 수 역시 약 10% 감소했지만, 권역응급의료센터의 중증환자 분담률은 약 4%, 지역응급의료센터의 중증 및 중등증환자수는 약 4% 증가했다”면서 “권역응급의료센터로 쏠리던 중증 및 중등증환자가 지역응급의료센터로 분산되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 만큼 이에 대한 대비를 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산부인과응급·뇌출혈수술 등 27개 중증응급질환에 대한 진료를 제한하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어 이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면서 “특정 질환에 대해 진료를 하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중증응급질환 환자 수용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응급의료협력체계+강화+영상회의  © K-시니어라이프

 

경기도는 현재 대형병원 쏠림현상을 막기 위해 응급의료기관 73개소와 소방, 보건소가 이송·전원을 위한 핫라인을 유지하고 있으며, 특히 중증응급환자 수용을 위해 권역응급의료센터와 소방 간 핫라인을 별도 운영 중에 있다. 또한, 중증응급환자의 적시 진료를 위해 자체 전원의 어려움이 있을 시 수도권광역응급상황실(1670-6801)을 적극 활용할 것을 지속적으로 안내하고 있다.

 

정부는 지역 실정을 잘 아는 의사 1명과 상황요원 2명~4명이 교대근무를 하며 전원 지원 업무를 하는 광역응급의료상황실을 24시간 운영하고 있다. 응급환자 전원 요청이 오면 상황의사가 환자 상태와 병원 역량 등을 고려해 적정 병원을 연계해 준다.

 

이 밖에도 이날 회의에서는 특정 질환이나 진료과목에 대한 대형병원 수준의 전문성을 갖춘 전문병원과의 협력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으고 2차 병원 및 전문병원과의 응급의료협력체계 구축을 추진하기로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봄은 이미 매화가지위에 한껏 와 있었네
이전
1/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