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화이자 코로나 백신 적합성 평가 돌입

주간시흥 | 입력 : 2020/11/21 [06:50]

▲ 영국 화이자 코로나 백신 적합성 평가 돌입(사진=kbs)     ©

 

[주간시흥=주간시흥 기자] 영국 정부가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승인 절차에 돌입했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스카이 뉴스에 따르면 맷 행콕 영국 보건장관은 이날 코로나19 대응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은 사실을 밝혔다.

 

행콕 장관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대응에 있어 아주 중요한 진전"이라며 "백신이 승인되면 당연히 국민보건서비스(NHS)를 통해 영국 전역에서 무료로 이용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행콕 장관은 "백신이 승인되면 12월부터 접종을 개시해 내년 대규모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우리는 옳은 방향으로 가고 있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면서 "코로나바이러스는 여전히 아주 큰 위험으로 남아있다"고 지적했다.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는 앞서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백신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