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추위 덮친 주말...일요일 '비' 온 뒤 더 추워져

주간시흥 | 입력 : 2020/11/21 [07:11]

▲ [오늘의 날씨] 추위 덮친 주말...일요일 '비' 온 뒤 더 추워져(사진=기상청)     ©

 

[주간시흥=주간시흥 기자] 기상청은 오늘(21일) 아침 기온은 오늘(2~5도)보다 더욱 떨어져 내륙을 중심으로 0도 이하(일부 경기북부와 동부는 -5도 이하)의 분포를 보이며 춥겠다고 예보했다.

 

이번 추위는(21일) 아침 절정을 이룬 후 기온이 일시적으로 조금 오르겠으나, (22일) 비가 그친 후 (23일)부터 다시 추워지겠다.

 

서울·인천·경기도는 흐리겠다.

 

오늘(21일)는 맑다가 오후부터 차차 흐려지겠다. (22일)는 흐리고 새벽(00시)부터 아침(09시)까지 비가 조금 내리겠고, 밤에 차차 맑아지겠습니다.

 

 

(21일)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도, 인천 2도, 수원 -1도 등 -6~3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12도, 인천 12도, 수원 13도 등 11~14도가 되겠다.

 

내일(22일)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6도, 인천 7도, 수원 6도 등 3~7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9도, 인천 9도, 수원 10도 9~11도가 되겠다.

 

(해상) 서해중부먼바다의 풍랑주의보는 17시를 기해 해제되나, 오늘 밤까지 바람이 30~45km/h(8~13m/s)로 강하게 불고, 물결도 1.0~2.5m로 높게 일겠다. 

또한, 모레(22일) 오후부터 서해중부먼바다를 중심으로 바람이 30~45km/h(9~13m/s) 강하게 불고, 물결도 1.0~2.5m로 높게 일겠다.

 

(21일) 새벽(00시)부터 아침(09시) 사이 경기내륙에는 가시거리 1km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한편, 모레(22일)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겠다.

 

풍랑예비특보(21일 새벽): 남해동부먼바다, 부산앞바다, 울산앞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