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집 합의서 서명에 전공의 복귀 가능성 "멈추고 제자리 돌아가더라도"

강선영 | 입력 : 2020/09/05 [08:25]

▲ 최대집 합의서 서명에 전공의 복귀 가능성 "멈추고 제자리 돌아가더라도"(사진=KBS)     ©

 

[주간시흥=강선영 기자]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원진 일부가 4일 업무 복귀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날 의료계에 따르면 대한전공의협의회 페이스북에 서연주 대전협 부회장이 쓴 장문의 글이 게재됐다.

 

서 부회장은 이 글에서 "죽을 만큼 속상하고 또 안타깝고 죄송스럽다"면서 "동료, 선후배님들이 보여준 의지와 단결, 기꺼이 연대에 함께해준 간호사 선생님들의 진심은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잠시 멈추고 제자리로 돌아가더라도 관심과 목소리는 지속해서 내주시길 부탁드린다"며 "그동안 저희가 사라진 병원을 지켜준 모든 의료진과 병원 관계자분께 죄송하고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어 "당분간 많이 힘들겠지만, 그동안 제가 비웠던 자리를 다시 채우는 데 더욱더 힘껏 노력하겠다"며 복귀 가능성을 내비쳤다.

 

한편, 지난 4일 한편 합의가 끝난 직후 복지부는 업무개시명령을 어긴 채 진료 현장에 복귀하지 않았던 전공의 6명에 대한 고발을 취하했고, 수험생들의 편의를 위해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 재접수 기한을 연장해 6일까지 받기로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