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동굴 파는 할아버지’

괴산군 후학 사랑 올해도 지속

공운식 | 기사입력 2023/12/28 [08:51]

‘동굴 파는 할아버지’

괴산군 후학 사랑 올해도 지속

공운식 | 입력 : 2023/12/28 [08:51]

 



괴산군에서 10년 넘게 동굴을 파서 화제를 모은 고(故) 신도식씨의 후학 사랑이 올해도 이어졌다.

괴산군은 고인이 된 신씨를 대신해 아내 이재옥(여‧84)씨가 장학금 10만원을 기탁했다고 27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신씨는 괴산읍 동부리 남산 밑에 살면서 2004년 우연히 발견한 동굴을 2018년까지 망치와 정, 괭이만을 사용해 100m 넘게 파냈다.

이 굴은 ‘명산 영성동굴’이라 불리며, 굴에서 나오는 샘물이 ‘신비의 지장약수’로 입소문을 타면서 많은 이들이 몰렸다.

방문객들은 샘물을 먹고 소원을 빌며 동전을 두고 갔는데, 신씨는 이렇게 모인 돈을 2012년부터 2018년까지 매년 괴산군 장학금으로 기탁했다.

2019년 초, 신씨가 별세한 이후부터는 아내 이씨가 남편의 뜻에 따라 동굴 방문객들이 두고 간 동전을 틈틈이 모아 매년 장학금으로 전달하고 있다.

이재옥씨는 “생전 남편의 뜻에 따라 앞으로도 괴산군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 기탁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바람개비[포토에세이]
이전
1/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