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김동연, “민선8기 시즌2, 흔들림 없이 담대하게 가겠다”

○ 김동연 지사, 27일 2023년 마지막 <도정 열린회의> 주재
- “적어도 기후변화 대응, RE100 관련해서는 경기도가 대한민국 망명정부”
- 정부의 특자도 주민투표 무응답에 “강력한 유감”… “정부 반응 어쨌든 흔들림 없이 추진”

박승규 | 기사입력 2023/12/27 [17:09]

김동연, “민선8기 시즌2, 흔들림 없이 담대하게 가겠다”

○ 김동연 지사, 27일 2023년 마지막 <도정 열린회의> 주재
- “적어도 기후변화 대응, RE100 관련해서는 경기도가 대한민국 망명정부”
- 정부의 특자도 주민투표 무응답에 “강력한 유감”… “정부 반응 어쨌든 흔들림 없이 추진”

박승규 | 입력 : 2023/12/27 [17:09]

▲ 12월+도정+열린회의  © K-시니어라이프


[K-시니어라이프=박승규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다가오는 새해를 ‘민선 8기 시즌2’로 정의하고 경기북부특별자치도설치, 경기RE100 등 역점사업들을 흔들림 없이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김동연 지사는 27일 도청 다목적회의실에서 ‘도정 열린회의’를 열고 “민선 8기의 지난 1년 반을 시즌1이라고 생각하며, 앞으로 남은 1년 반 정도를 시즌2라고 생각한다”면서 “이제 시즌2의 길을 흔들림 없이 아주 담대하게 가겠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이어 “탄소중립 등에 대해 역행하는 중앙정부의 파도·쓰나미를 넘기 어려울 텐데 경기도만이라도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면서 “적어도 기후변화 대응과 RE100 관련해서는 경기도가 대한민국의 망명정부라고 생각한다. 든든한 보루로서 기후정책을 확고하게 추진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12월+도정+열린회의  © K-시니어라이프

 

경기북부특별자치도에 대해서도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김 지사는 “경기도가 할 수 있는 일은 다 했다. 중앙정부에서 경기도의 주민투표 요청에 대해서 답이 없는 것에 대해서 다시 한번 강력한 유감의 뜻을 표한다”면서 “새해 초에 북부특별자치도에 대한 경기도의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히겠다. 분명한 사실은 중앙정부의 반응이 어쨌든 흔들림 없이 추진할 것이라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얼마 전 수원역에서 안타까운 버스 사고가 있었는데, 연말연시에 대규모 인파, 운집 행사, 다양한 위험 요소들 사전에 차단하고 점검해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특별한 신경을 써 주시라”며 “특히 동절기에는 전기·가스요금 등 취약계층이 더욱 어려움을 많이 겪는다. 그냥 넘기지 말고 따뜻한 마음으로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는 일을 적극 행정으로 찾아달라”고 당부했다.

 

<사진설명 1, 2> 27일 오전 경기도청4층 율곡홀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12월 도정 열린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바람개비[포토에세이]
이전
1/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