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내년 경로당 냉난방비 19만 원 추가 지원…난방비 예산 27억 원 ↑

폭염·한파 등 대비…1곳당 지원비 250만 원 → 269만 원으로 인상

박영규 | 기사입력 2023/12/22 [20:13]

내년 경로당 냉난방비 19만 원 추가 지원…난방비 예산 27억 원 ↑

폭염·한파 등 대비…1곳당 지원비 250만 원 → 269만 원으로 인상

박영규 | 입력 : 2023/12/22 [20:13]

내년부터 경로당에 지원되는 냉·난방비 및 양곡비 지원 단가가 1곳 연 250만 원에서 269만 원으로 인상된다.

 

구체적으로, 냉방비는 월 11만 5000원에서 16만 5000원으로, 난방비는 월 37만 원에서 40만 원으로 각각 5만 원, 3만 원이 인상된다.

 

보건복지부는 22일 최근 물가 인상과 여름철 폭염, 겨울철 한파 등에 대비해 한랭·온열질환에 취약한 어르신이 이용하는 전국 경로당 6만 8000곳에 대한 냉난방비 지원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



경로당은 대부분 무더위·한파쉼터로 지정되어 어르신들의 여가생활뿐만 아니라, 무더위와 한파를 피해 안전하게 휴식을 할 수 있는 시설로 가장 많이 이용되고 있다.

 

복지부는 국회 예산 심의과정에서 정부안 대비 난방비가 27억 원이 증액돼 내년도 경로당 냉난방비와 양곡비 지원 단가를 1곳당 연 250만 원에서 269만 원으로 인상하고, 여름철 냉방비와 겨울철 난방비 지원단가를 인상해 지원할 계획이다.

 

냉방비는 월 11만 5000원에서 16만 5000원으로 5만 원, 난방비는 월 37만 원에서 40만 원으로 3만 원 인상하고, 양곡은 1포당 5만 2340원씩 연간 8포 지원한다.

 

염민섭 복지부 노인정책관은 “경로당 냉난방비 지원단가 인상을 통해 내년에도 어르신들이 경로당(무더위·한파쉼터)에서 안전하게 지내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정부는 어르신들이 일상에서 불편함이 없이 건강하고 활기찬 노후를 보내실 수 있도록 관계부처 및 지자체 등과 협력해서 지원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바람개비[포토에세이]
이전
1/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