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김윤식 전 시흥시장 경선회피 꼼수 규탄 기자회견

“또 경선회피 꼼수, 조정식 사무총장 OUT!”주장 눈길

박영규 | 기사입력 2023/12/20 [20:58]

김윤식 전 시흥시장 경선회피 꼼수 규탄 기자회견

“또 경선회피 꼼수, 조정식 사무총장 OUT!”주장 눈길

박영규 | 입력 : 2023/12/20 [20:58]

[K-시니어라이프=박영규 기자] 

  © K-시니어라이프

김윤식 전 시흥시장이 더불어민주당 총선 후보 부적격 판정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펼쳐 눈길을 끌고 있다.

김 전 시장은 1220일 오전 시흥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경선 회피 전문가 조정식. 또다시 경선을 회피하기 위해 몸부림을 치고 있다.”라며 강하게 문제를 제기했다.

김윤식 전 시흥시장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주당 초강세 지역인 시흥()지역구에서 당내 경쟁자 없이 내리 4선을 한 자가 위협적인 경쟁자가 나타나자 한국 정치사에 듣지도 보지도 못한 자기 자리 전략공천을 받아 5선 의원이 됐다.”라며 그래서 재판을 통해 항의했더니 이번에는 재판을 했다는 이유로 경쟁자를 배제하려고 꼼수를 쓰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김 전 시장은 지금 민주당 사무총장은당원과 시민이 요구하는 혁신은 뒷전이고 친명/비명 편 가르기에 몰두하고 있으며 온갖 경선회피 공작을 통해 5선을 한 자가 6선을 하기 위해 경쟁자를 비명으로 몰고 해당 행위자로 단죄하려는 수작을 벌이고 있다.”라며 이는 자신의 기득권을 유지하기 위한 저열한 공작이며 총선승리와 당의 화합과 단결을 위해 헌신해야 할 사람이 금배지에 눈이 멀어 실질적 해당 행위를 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김윤식 전 시장은 당에서 부적격사유로 내세우는 이유가 전략공천 결정에 대해 소송을제기했다는 것인데 이는 공천관리위원회가 내린 경선 결정을 뒤집은 최고위원회에 대한 이의신청 방법이 소송 이외에는 존재하지 않았던 것이며 중앙당공관위 결정을 최고위에서 뒤집고 현역 국회의원을 자신의 지역구에 전략공천 하는 것이 적법한 것인가에 대한 사법적 판단을 받아 유사한 공천 파동이 재발하지 않게 하고 이를 통해 당내 민주주의를확립하여야 한다는 공익적 목적하에 낸 소송이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모든 국민은 헌법상 재판청구권을 가지고 있고, 당헌에도당원의 권리 침해에 대하여 구제를 받을 권리를 보장하고 있는데, 공천신청자가 법적인 문제 제기를 경선불복이라 하는 것은 헌법이 보장하고 있는 국민의 권리와 당원의 권리를 묵살하는 반헌법적, 반민주적 처사이라라고 강조하며 조정식 의원은 시흥시를 대표하는 정치인으로도, 민주당의 총선을 이끌어갈 사무총장으로도 부적격이다.”라고 주장하며 부도덕하고 몰염치한 86 정치인의 상징적 인물로 역사에 남지 않으려면 지금이 내려놓을 마지막 기회라는 걸 직시하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윤식 전 시흥시장은 우리 시흥은 여전히 성장 잠재력이 큰 도시임에도 불구하고 지난 20년간국가 차원의 관심과 투자를 받지 못했으며 노후화된 시화국가사업단지의 구조고도화, 정왕권 도시재생사업은 구호만 요란했지 추진동력을못 찾고 있으며 서울대병원 건립이 지체된 것도 국가 차원의 지원을 받지 못한 것이며조정식은 시정을 이끌며 힘겹게 이뤄낸 성과에도 늘 숟가락만 얹어왔다.”라고 비판했다.

끝으로 이제는 바꿔야 할 때이며 일머리를 알고, 공격적으로 일하는 지역대표로 바꿔야 할 때이다.”라며 다음 선거에 연연하지 않고 소신껏 정치하는국회의원 김윤식을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바람개비[포토에세이]
이전
1/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