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일석사오조(一石四五鳥조)

맑은 하늘이 있어서 참, 좋다.

박성규 | 기사입력 2023/12/02 [11:43]

일석사오조(一石四五鳥조)

맑은 하늘이 있어서 참, 좋다.

박성규 | 입력 : 2023/12/02 [11:43]

▲ 12월 2일, 인천시 원당동, 키우면 반달도 보인다.     ©K-시니어라이프

 

어제 썼습니다. 신변잡기적인 글입니다.

시간이 없으신 분은 통과하시기 바랍니다.

 

//

지금, 카페다.

오기 전에 20분 정도 걸었다.

무척, 추웠다.

12월 첫날 겨울이 자화자찬하는 것 같아

귀엽기도 하고 안쓰러워 보이기도 합니다.

//

여동생이 운영하는 치킨집,

치킨 후라이! 상당히 고된 일이었다.

잠시만 도와준다고 한 것이 한 달이 훌쩍 넘었다.

세월이 빠르다고는 하지만,

그야말로 쏜살같이 지나간 것 같다.

편한 시간 보다 고된 시간이 더 빠르게 느껴진다.

나만 그런가?

//

닭을 튀기는 일,

상당히 힘이 들었다.

그러나, 지금은 몸에 밴 듯하다.

견뎌낼 만합니다.

그러나 주문이 폭주하는 특정 시간에는

극도의 긴장감 속에서 심한 스트레스를 받곤 했다.

보름쯤 되었을 때,

생각을 바꿔보기로 했다.

이왕에 하는 것 닭을 맛있게 튀겨서 손님들에게 제공하자.

음식을 맛있게 만들어 제공하는 일,

이거 공덕을 쌓는 일이리라.

일체유심조(一切唯心造)! 기가 막힌 말이다.

고단함과 즐거움 모두가 마음이 만들어내는 것이 아니겠는가?

//

▲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느냐고 물어보았다. 묵묵부답이다.     ©K-시니어라이프

 

 

 

어제, 여동생으로부터 월급봉투를 받았다.

덧붙이는 말 있었다.

오빠, 조금만 더 도와주세요.”

돈을 확인해 보니,

그동안 힘들었던 것,

몸이 묶여 있었던 것을 생각하면

아쉬움이 있었다.

그러나,

명분과 여동생의 어려운 처지를 생각하니

섭섭함이 사라졌다.

//

동생은 내색은 하지 않지만,

상당히 어려운 처지에 있는 것 같다.

매매나 임대가 쉽게 될 줄 알고

예쁜 건물을 지어놓았으나, 계획대로 되지 않고

은행 이자가 오르는 등의 이유로 그런 거 같다.

전반적으로 경제가 어려워진 것 같다고도 말했다.

//

여러 가지 대책을 강구하고 있고

워낙 수완이 좋기 때문에 잘 풀어나갈 것이다.

//

동생이 처음에 도움을 요청할 때 이렇게 생각했다.

어려움에 처해 있는 형제도 돕고

돈도 생기고

소일거리가 생기고

새로운 체험활동이 주는 행복감도 느낄 수 있고

노작 활동이 건강에도 좋을 것이다.

일석사오조(一石四五鳥)’는 될 것이라 생각했었다.

//

소일거리와 일 사이에 대해 잠시 생각해 봤다.

소일거리는 그 힘듦의 정도가 어디까지일까?

칠십 나이에

어딜 마음대로 다녀올 수도 없고,

아플 수도 없고,

누구를 아무 때나 만날 수도 없었다.

그야말로 옴짝달싹도 할 수 없이 몸이 묶이는 상황이 되고 보니

치킨집 점장 일은 소일거리가 아님을 깨달았습니다.

//

월급봉투를 책상 위에 올려놓고 한참 바라봤다.

, 오랜만이다.

주경야독 하던 고등학교 시절,

처음 받았던 월급봉투가 떠올랐다.

한동안 보물처럼 보관하다가 어느 날 사라졌었는데…….

//

▲ 크로와상은 5섯 조각이 좋은 것 같다.     ©K-시니어라이프

 

잠시 카페 창밖을 바라본다.

하늘이 맑고 깨끗하다. 밖으로 나가 핸드폰에 담았습니다.

다른 날보다 그 아름다움이 진하다.

힘듦 뒤에 필수적으로 따라오는 행복감,

이거 나만 그러지는 않을 것이다.

//

월급 봉투를 통째로 아내에게 주기로 했다.

2주 전쯤, 친구들에게 월급을 받으면 막걸리를 사겠다고 약속한 말이 떠올랐다.

그 친구들은 친킨집에서 고생하는 처지를 걱정해 주었었다.

봉투에서 일부를 빼냈다.

//

아내에게 문자를 보냈다.

책상 위에, 월급 봉투 있습니다.

선물로 드립니다.

어디에 쓰실지 궁금합니다.

미루어오던 이 치료에 쓰시기 바랍니다.

늘 건강하시길 기원합니다.

//

지금, 무척 행복하고 통쾌하다.

一石四五鳥를 한 것 같다.

자부심이 가득하다. 힘든 일을 잘 이겨냈기 때문이다.

자화자찬, 자아도취, 이거 정신 건강에 좋은 것인가?

칭찬해 주는 이가 없어서 아쉽다.

그러나 하늘이 있어서 참 다행이다. .

오늘 맑은 하늘, 묵언의 칭찬을 해 주는 듯하다.

//

허름한 글 읽어주신 거, 고맙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하늘, 일석삼조, 월급, 일체유심조, 체험활동, 소일거리 관련기사목록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바람개비[포토에세이]
이전
1/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