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아자, 7월도 행복하리라.

모처럼 카페다. 텃밭 농사, 시골집 생활,

박성규 | 기사입력 2023/07/02 [18:13]

아자, 7월도 행복하리라.

모처럼 카페다. 텃밭 농사, 시골집 생활,

박성규 | 입력 : 2023/07/02 [18:13]

 

 


유월의 끄트머리입니다
.

잘들 지내시죠?

세차게 내리는 빗속으로 혀를 쭉 내미니,

장맛비 맛이 달콤합니다.

그러나 그 달콤함이 지상의 것이 아닌 듯합니다.

, 건강하시길 기원합니다.

 

//

삶의 보고로 대신하고자

쓴 잡글이고 허접한 동영상입니다.

시간이 없으시면 통과하시기 바랍니다

 

//

모처럼 카페다.

한 시 뱡향으로 80살 정도 되어 보이는 남녀(?)

빵과 커피를 사이에 두고 다정스럽다.

속으로 생각했다.

저 정도까지, 저런 모습으로 싱싱하게 살아야 인생 성공이 아닐까?”

큰 사거리 쪽을 바라보았다.

비가 세차게 내리고 있다.

텃밭, 농작물들의 생기 넘치는 모습이 떠올랐다.

 

//

시골집에서 67일 보냈다.

보름만이다.

텃밭 농사,

잡초와의 전쟁, 치열했다.

대나무도 무섭다.

보름 전쯤에 햇대 수십 개를 잘랐다.

이번에도 수십 개를 잘라냈다.

보름 사이에 이렇게 클 수가 있는가?

밀고 올라오는 힘도 대단하다,

두꺼운 보온 덮개도 밀어올린다.

우후죽순이라는 말, 실감했다.

/

텃밭농사, 주 작물은 고추다,

고추가 튼실하다. 다닥다닥 많이 달렸다.

단호박, 대파, 배추, 오이, 가지, 수박, 아욱, 옥수수, 쌈 채소, 등등

모두가 팔팔하다.

오이가 장단지 만하다.

그렇게 큰 오이는 처음이다.

/

고라니가 고추의 끝부분을 싹뚝싹뚝 잘라 먹어서

그물망을 더 높게 다시 설치했다.

고춧줄은 세 번째 맸다.

시골집 동네에 탄저병이 돈다고 하여 살짝 긴장하였다.

/

이번에는 아내가 동행하지 않았다.

자유다. 때를 가리지 않고 막걸리를 마실 수 있었다.

취기 속에서 여유롭게 보냈다.

매일, 밤낮 가리지 않고 동네 시골길을 걸었다.

논배미마다 생명력이 넘실거렸다.

장맛비 맛을 본 벼가 말하는 듯했다.

네가 장맛비의 맛을 알아?”

/

텃밭 농사,

잡초 제거가 너무나 힘들다.

발목을 잡히지 않으리라 결심했다.

그러나

시골집이 주는 행복을 외면하기가 어렵다.

/

친구들과 만나 막걸리를 나누면서 담소를 나누는 것,

텃밭 농사의 즐거움 못지 않다.

고등학교 3학년 때, 같은 반이었던 친구, 4명을 만났다.

술자리가 만들어지면 이야깃거리가 끊기지 않는다.

/

보름 전에 하늘나라로 간 친구를 잠깐 생각했다.

살아있다면 지금 이 자리에 함께했을 것인데…….”

우리는 아무도 이 친구에 대해 말하지 않았다.

팔팔하던 친구, 지금도 언제라도 만날 수 있을 것처럼 생각되는 친구,

영원히 볼 수 없다. 허망하다.

나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이렇게 생각했다.

좋은 친구들을 두고 일찍, 먼저 죽으면 손해다.

이렇게 작심했다.

끝까지 살아남아 마지막 술자리까지 함께하리라.”

/

시골집 생활,

힘든 즐거움 속에서 행복했다.

/

이제, 인천집에서 일상이다.

결심해 본다. 아자, 최선을 다하자.

아침 운동 및 걷기!

아침 식사 준비!

가사 도우미 활동!

동네 산책길 걷기! ,

글쓰기 활동!

K-시니어라이프 활동!

/

6월의 끄트머리다.

슬슬 6월의 삶을 평가할 때가 되었다.

언제나처럼 90점 줄 수 있을 것 같다.

내일부터는 지인들로부터

7월의 삶이 싱싱하고 신나기를 기원하는 카톡이 많이 올 것이다

아자, 7월도 행복하리라.

//

 

허름한 글, 읽어주신 것, 고맙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바람개비[포토에세이]
이전
1/5
다음
게시판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