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확대지원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사업’ 추진을 위한 사전수요조사 실시

e-비전라이프 | 입력 : 2021/04/06 [12:51]

[e-비전라이프] 

▲ 보원산업(안성시)_출처상생형스마트공장우수사례집  © e-비전라이프

 

경기도가 올해부터 정부에서 추진하는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지원’사업에 도비를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도내 스마트공장 구축을 희망하는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실시한다.

 

6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대기업의 스마트공장 구축 노하우를 도내 중소·중견기업이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올해부터 ‘경기도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사업’을 신규 추진한다.

 

도는 스마트공장 신규구축에 최대 4,200만 원, 고도화에 최대 6천만 원을 추가 지원한다.

 

스마트공장을 새로 짓는 신규구축의 경우 정부의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지원’은 최대 1억 원에 대해 6천만 원을 지원한다(국비 30, 삼성 30, 기업 자부담 40 비율), 고도화 사업의 경우는 최대 1억6,700만 원을 마찬가지로 3:3:4의 비율로 지원한다.

 

경기도 추가 지원은 1억 원이 넘는 경우에 최대 7천만 원까지 해당한다. 예를 들어 총 신축 비용이 1억7천만 원일 경우 1억 원을 제외하고 추가된 7천만 원의 60%인 4,200만원을 경기도가, 나머지 40%인 2,800만 원을 기업이 부담하면 된다. 고도화 사업은 국비 최대 지원액인 1억6,700만 원을 넘는 경우에 최대 1억 원까지 60%를 도가 지원한다. 예를 들면 2억6,700만 원 규모의 사업이면 추가되는 1억 원의 60%인 6천만 원을 경기도가, 40%인 4천만 원을 기업이 부담하면 된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 등 대기업 전문 멘토를 통해 제조환경을 개선하고 스마트화 지원의 전문성과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경력 15~20년의 현장경험이 풍부한 삼성전자 직원이 중소·중견기업에 2개월 내외로 상주하며 스마트화가 가능하도록 지도하고 개선방안을 도출하는 방식이다.

 

도는 도내 스마트공장 구축을 희망하는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진행해 구축사업비와 지원요구사항, 스마트공장 구축 관련 현장의 어려움을 파악한 뒤 사업추진에 반영할 예정이다.

 

수요조사서 접수는 6일부터 경기테크노파크 홈페이지(www.gtp.or.kr)에서 제출서류를 확인한 뒤 담당자 이메일(gdx@gtp.or.kr)로 제출하면 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공고문 및 경기테크노파크(031-500-3086)에 문의하면 된다.

 

임문영 경기도 미래성장정책관은 “경기도는 지난해 말 삼성전자와 대기업-중소·중견기업 상생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동반성장 기틀 마련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대기업 멘토를 적극 활용해 보다 효과적이고 전문성있는 제조혁신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스마트공장 구축을 준비단계의 영세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자동화 장비 등 스마트공장 인프라 구축을 지원하는 경기도형 스마트공장 구축지원을 2019년부터 추진중이며, 올해도 ‘경기도형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참여기업 모집을 진행중이다. 경기테크노파크 홈페이지(www.gtp.or.kr)에서 확인 가능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