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경기도민, 음주관련 건강지표 ‘청신호’ 신체활동 지표는 ‘적신호’

2일 2020년도 경기도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 발표

e-비전라이프 | 입력 : 2021/04/02 [14:34]

▲ 경기도청+전경     ©e-비전라이프

 

[e-비전라이프]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본격화된 지난해 경기도민들의 월간음주율, 연간 음주운전 경험률이 대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신체활동 실천율과 걷기실천율은 다소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는 지난해 8월부터 10월까지 도내 46개 보건소에서 2만1,115가구 4만1,983명의 도민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도 경기도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를 2일 발표했다.

 

‘2020 지역사회건강조사’는 흡연, 음주, 안전의식, 신체활동, 식생활, 비만 및 체중조절, 구강건강, 정신건강 등 도민들의 건강 상태·생활과 관련한 여러 항목들을 중점적으로 확인했다.

 

먼저 흡연율은 18.8%로 2016년 21.8%, 2017년 20.7%, 2018년 20.5%, 2019년 19.5%에 이어 5년 연속 감소추세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 흡연율은 33.9%로 2016년 40.0%보다 6.1%p 낮아졌다.

 

최근 1년 간 한 달에 1회 이상 음주한 적이 있는 사람의 비율인 ‘월간 음주율’은 2019년 58.8%보다 5.0%p낮아진 53.8%로 확인됐다. 2017~2018년 사이 1.4%p 감소했고, 2018~2019년 사이 1.0%p 줄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급격히 감소한 셈이다.

 

이와 관련해 최근 1년 동안 음주한 사람 중 남자는 한 번의 술자리에서 7잔 이상(또는 맥주 5캔 정도), 여자는 5잔 이상(또는 맥주 3캔 정도)을 주 2회 이상 마신다고 응답한 사람의 분율인 ‘연간 음주자의 고위험음주율’ 역시 2019년 17.8%에서 2020년 15.1%로 2.7%p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안전의식지표인 ‘연간 음주운전 경험률(자동차 또는 오토바이)’도 2019년 4.5%에서 2020년 1.6%로 2.9%p 감소했다. ‘운전자석 안전벨트 착용률’은 2019년 93.7%에서 2020년 95.0%로 1.3%p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본격화된 2020년 ‘중등도 이상 신체활동 실천율’은 17.1%이었으며, 2019년 22.3%에 비해 5.2%p 감소했다. 또한 ‘걷기실천율’은 2019년 45.1%에서 2020년 41.2%로 3.9%p 줄었다.

 

반면에 일상생활 중 스트레스를 느낀다고 응답한 ‘스트레스 인지율’은 2019년 26.5%에서 2020년 27.5%로 1.0%p 증가했다.

 

도 관계자는 “이번 조사 결과는 지난해 사회적 거리두기 본격화로 회식자리나 모임 등 외부활동이 감소한 것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여겨진다”며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도민들의 건강 증진을 위한 정책 개발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지역사회건강조사 공식 홈페이지(chs.cdc.go.kr)를 참고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