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愛世이

e-비전라이프 | 입력 : 2021/03/10 [11:03]

  © e-비전라이프

 

가지를 툭툭 쳐낸 나무
빈틈으로 매화 서너송이 실하게 피워
봄 소식 전한다.

종종걸음으로 버텨온 그대들의 
수고로움이 피어나 듯
                                       /이미숙 기자

[e-비전라이프]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